신앙생활 심화실  

 
 

       
         
         
         
         
         
             
             

"별 하나 나 하나 별 둘 나 둘"을 노래하던

시절이 있었지요?

 참 아름다운 시절이었습니다.

이젠 우리 모두가 별이 되어

어둠 속에서도 빛나는

그런 사람이면 좋겠네요.

 

행운 깃든 나날 되세요.

 

별이보이는 찻집입니다.영성의 작은노트입니다.성서의 성화를 봅니다.가톨릭 성가를 듣습니다.매일성서 명상글.홈신부글의 사진들사이버사목실로 나갑니다.결혼성공 명상실로 가기

3217c.kr